검색보기
댓글보기
기무사령관 “송영무에 계엄 문건 ‘위중한 상황’ 보고, 장관도 인식했다”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이석구 기무사령관은 24일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이른바 '촛불 계엄' 문건을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최초 보고할 때 상황의 위중함을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발언은 앞서 송 장관이 해당 문건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문건을) 책상에 놓고 가라"고 지시했다는 주장과 전면 배치되는 것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이 사령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송 장관에게 보고할 때 송 장관이 바쁘니까 놓고 가라고 했다는데 맞느냐'는 무소속 서청원 의원의 질문에 "위중한 상황으로 보고했다"며 "장관도 위중한 사안으로 판단했다"고 답했다.

이 사령관은 '송 장관에게 보고할 때 (상황의 위중함을 설명할 만큼) 상당한 시간 있었느냐'는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의 질문에도 "사안의 중요성을 인식할 정도의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령관은 자신이 계엄 문건의 존재를 처음으로 인지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기무사 부대원의 내부 신고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왜 (계엄문건이 작성된 지) 1년이 지난 시점인 3월 16일 용도 폐기된 문건을 장관에게 보고했느냐'는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의 질문에 "3월 8일 군인권센터에서 발표한 수방사 위수령과 관련된 문건이 거론되면서 국방부에서 면밀히 조사하라고 했다"며 "부대원에 의해 자진신고가 이뤄졌고 내용을 파악해 국방부장관에게 보고드렸다"고 답했다.

송 장관이 처음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을 보고받았을 당시 '위중한 사안'이라는 점이 공유됐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송 장관의 늑장 대응 논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송 장관은 3월 16일 기무사령관으로부터 문건을 보고받은 뒤 수개월 동안 청와대에 정식 보고하지 않았다.

송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도 자신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송 장관은 "내가 그렇게(문건을 놓고 가라고) 말했다"며 "나는 평생 정직하게 살아왔다. 나는 증인이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