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리용호 조우, 트럼프 답신 전달... 북미 양자회담은 불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4일(현지 시간) 회의장에서 조우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4일(현지 시간) 회의장에서 조우했다.ⓒ뉴시스/AP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회의장에서 조우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미 양자 간 별도의 외교장관 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4일(이하 현지시간) ARF 회의 일정을 마친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 “북한 측 리 외무상과 아세안 관련 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면서 “우리는 빠르고 정중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대표단은 또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할 기회를 가졌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트위터에 리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는 사진과 북미 판문점 실무협상 대표를 역임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리 외무상에게 전달하는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북미 판문점 실무협상 대표를 역임한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4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로 보이는 서류를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전달하고 있다.
북미 판문점 실무협상 대표를 역임한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4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로 보이는 서류를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전달하고 있다.ⓒ뉴시스/AP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트위터에 “당신의 멋진 서한(nice letter)에 감사한다”면서 “곧 보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북한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친서를 전달했다고 암시했다.

이에 관해 백악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보낸 친서가 1일 수령됐다”면서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통령이 답장을 썼다. 이는 곧 (북측에) 전달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CNN 방송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성 대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답장을 리 외무상에게 전달했다고 확인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과 리 외무상이 악수하고 담소는 나눴으나, 공식적으로 만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나워트 대변인 두 외교장관의 담소 내용에 관해서는 “폼페이오 장관이 ‘우리는 곧 다시 만나야 한다’고 말하자, 리 외무상이 ‘동의한다. 해야 할 많은 건설적인 대화가 있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양 장관 악수와 조우의 의미를 묻는 기자 질문에는 “특히, 양국의 1년 전 상황을 놓고 보면, 어느 때이든 이러한 대화와 상호 교류(interactions)는 올바른 방향을 위한 단계”라고 평가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