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용호 “미국 행동 없이 먼저 일방적인 이행 절대 없을 것”
국제회의에 참석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자료 사진)
국제회의에 참석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자료 사진)ⓒ뉴시스/AP

북한 외무상은 4일(현지시간) ‘북미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북미 간 동시적이고 단계적인 행동을 강조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리 외무상은 이날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배포한 연설문에서 “조미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을 담보하는 근본 열쇠는 신뢰조성”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리 외무상은 “북미 사이 신뢰조성을 위해서는 반드시 쌍방의 동시적인 행동이 필수적이며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순차적으로 해나가는 단계적 방식이 필요하다”면서 “신뢰조성을 선행시키며 공동성명의 모든 조항을 균형적, 동시적, 단계적으로 이행해 나가는 새로운 방식만이 성공할 수 있는 유일하게 현실적인 방도”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특히 “만일 미국이 공동성명에서 셋째와 넷째 조항만을 먼저 이행하라 하고, 우리는 첫째와 둘째 조항만을 먼저 이행할 것을 주장한다면 신뢰를 조성되기 힘들 것이며 공동성명의 이행 그 자체가 난관에 부닥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북측의 유해송환 조치에도 미국 측에서 ‘북미정상회담’ 이행을 위한 별다른 조치가 없음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미국이 우리로 하여금 마음을 놓고 가까이 다가설 수 있게 해줄 때 우리 역시 미국에 마음을 열고 그것을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우리는 이미 미국이 건설적인 방안을 가지고 나온다면 그에 상응하게 무엇인가를 해줄 생각도 하고 있었지만, 미국이 우리의 우려를 가셔줄 확고한 용의를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우리만이 일방적으로 먼저 움직이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리 외무상은 “우려스러운 것은 미국 내에서 수뇌부의 의도와 달리 낡은 것으로 되돌아가려는 시도들이 짓궂게 계속 표출되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 내 일각에서 대북 강경 메시지가 나오는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핵 시험과 로켓 발사시험 중지, 핵 시험장 폐기 등 주동적으로 먼저 취한 선의의 조치들에 대한 화답 커녕 미국에서는 오히려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높아지고 있다”면서 “조선반도 평화보장의 초보의 초보적 조치인 종전선언 문제에서까지 후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바심은 결코 신뢰조성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특히 일방적인 요구에만 매여달리는 것은 신뢰가 아니라 반대로 불신만을 되살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리 외무상은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도 조선반도와 그 주변의 평화적 환경을 필요로 하고 있다”며 북측이 핵·경제 발전 병진노선에서 경제건설 집중으로 전략노선을 바꾼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국제사회는 응당 우리가 비핵화를 위하여 먼저 취한 선의의 조치들에 한반도의 평화보장과 경제발전을 추동하는 건설적인 조치들로 화답해나서야 할 것”이라며 국제사회를 향해 대북 제재 완화를 촉구했다.

이날 리 외무상의 연설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연설 후 연설문이 취재진에 배포됐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