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 이산상봉 최고령자는 남측 101세 할아버지...북측 손녀 상봉
2015년 제 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남북고위급당국접촉때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상봉을 진행하기로 합의하고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세부일정을 합의해 1차 10월 20일~22일(남측주관 96명), 2차 10월 24일~26일(북측주관 90명)으로 나뉘어 상봉 하였다.
2015년 제 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남북고위급당국접촉때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상봉을 진행하기로 합의하고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세부일정을 합의해 1차 10월 20일~22일(남측주관 96명), 2차 10월 24일~26일(북측주관 90명)으로 나뉘어 상봉 하였다.ⓒ사진공동취재단

오는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릴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참가자 중 최고령자는 남측 방문단의 백 모(101) 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백 씨는 20일 상봉하는 남측 방문단 93명 중 최고령자로 북측의 며느리·손녀와 만날 예정이다.

또 기간 상봉행사에 참가하는 북측 상봉단 중 최고령자는 남측의 86세 여동생을 만나게 될 89세의 조 모 씨다.

두 차례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20~22일은 남측 방문단 93명이 북측 이산가족과 상봉하고, 24~26일에는 북측 방문단 88명이 우리 측 이산가족과 만난다.

24일부터 진행되는 상봉행사에서 북측 방문단 88명과 만날 남측 참가단에는 강 모(100) 씨가 최고령자로, 북측 의뢰자인 여동생과 만날 예정이다.

같은 기간 북측 방문단의 최고령자는 리 씨, 윤 씨, 허 씨 등 4명으로 모두 91세다.

다만 통일부 당국자는 “최종명단 교환 이후에도 상봉 전일까지 포기하시는 분들도 생길 수 있어 최고령자 등은 다소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남북은 지난 4일 오전 11시께 판문점에서 이산가족 상봉대상자 최종명단을 교환했다.

이번 상봉행사에 참여하는 남측 방문단의 연령대는 79세 이하 12명(12.9%), 80~89세 46명(49.5%), 90세 이상 35명(37.6%)으로 나타났다.

북측 방문단의 경우 연령대는 79세 이하 21명(23.9%), 80~89세 62명(70.4%), 90세 이상 5명(5.7%)으로 분석됐다.

이번 상봉행사 대상은 남북이 각각 100명으로 계획했지만 실제로는 남측 93명, 북측 88명으로 다소 미달된 데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이산가족 고령화로 인해 거동이 불편해지고 가족관계가 기존과 달라지고 있는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며 “건강이 악화돼 운신이 어렵다거나, 부부와 부자지간이 아닌 3촌 이상의 가족들이 회보돼서 선정절차 진행과정에서 포기한 분들이 생겼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제16~20차 이산가족 상봉인원도 남측은 평균 91.2명, 북측은 평균 95.2명으로 100명에 미달했다.

이 당국자는 ‘경쟁추첨에서 떨어진 사람 등을 차순위 기회를 주는 등 100명을 다 채워야하지 않겠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한정된 시간내에 최대한으로 할 수 있는 인원들을 협의해서 서로 확인절차를 거쳐서 회보되는 상황”이라며 “보완할 수 있는 여지가 있는지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