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볼턴 보좌관 “남북대화는 미국 우선순위 아냐... 그들에게 중요할 뿐”
대북 강경 매파로 손꼽히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5일(현지 시간) 폭스뉴에에 출연해 남북대화는 “그들에게 중요할 뿐, 우리(미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의 우선순위는 북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대북 강경 매파로 손꼽히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5일(현지 시간) 폭스뉴에에 출연해 남북대화는 “그들에게 중요할 뿐, 우리(미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의 우선순위는 북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폭스뉴스 방송화면 캡처

대북 강경파로 손꼽히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남북대화는 “그들에게 중요할 뿐, 우리(미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의 우선순위는 북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5일(현지 시간) 미국 폭스뉴스에 출연해 ‘(북미) 친서 교환 등 추가 정상회담이 논의되고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친서 교환은 북한 스스로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비핵화 실행에 관한 것이고, 그것이 우리의 핵심 이슈(central issue)”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남북협상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고, 추가 협상이 논의되고 있지만, 그것은 그들에게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우리의 우선순위(priority)가 아니다. 우리의 우선순위는 북한 비핵화이다”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그러면서 “김정은은 4월 27일 판문점에서 한국 문재인 대통령에게 1년 내에 그것(비핵화)을 약속했고, 따라서 현재 핵심은 김정은이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을 지키도록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볼턴 보좌관은 ‘1년 이내 비핵화 완료’라는 시기 논란에 관해서도 스스로 “김정은으로부터 나온 것이며,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면 1년 안에 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그러한 전략적 결정이 실제로 내려졌다는 증거를 기다리고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나 그는 ‘그러한 전략적 결정의 증거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언론에 누출됐든 안 됐든 정보에 대해선 언급할 수 없다”면서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에게 비핵화 이후 북한의 미래상에 대한 영상을 보여준 것으로 시작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고 있다”고 논점을 비켜 나갔다.

볼턴 보좌관은 또 ‘김정은이 미국을 가지고 놀고 있고 비핵화에 진지하지 않다고 트럼프 행정부가 말할 시점이 언제일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그럴 순간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전에도 말했지만, 트럼프 행정부에서 북한 비핵화에 대해 ‘비현실적으로 환상을 가진(starry-eyed)’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김정은에게 문을 열어두고 있다면서 북한이 이를 제대로 통과하는 법을 이해하지 못하면, 비판론자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문을 충분히 활짝 열지 않았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남북 정상의 판문점선언과 북미 정상의 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한반도의 평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북 협상을 포함한 남북대화에 관한 볼턴 보좌관의 이러한 언급은 또 다른 비난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