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BMW코리아 “화재 사고로 고객들과 정부에 심려 끼쳐 죄송” 사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최근 잇따라 일어난 BMW 차량의 화재사고와 관련해 가진 긴급기자회견에서 사과를 하고 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최근 잇따라 일어난 BMW 차량의 화재사고와 관련해 가진 긴급기자회견에서 사과를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최근 자사 차량의 잇단 화재 사고와 관련 "고객들과 정부 당국에 불안과 심려를 끼쳐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6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연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고를 겪은 고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BMW 본사에서도 이번 사안을 마음 무겁게 다루고 있다"며 "(화재 문제를) 최우선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경영진도 매일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BMW 그룹은 한국 고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차량) 진단과 자발적 리콜이 원할하고 빠르게 진행되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김효준 회장과 요한 에벤버클러 품질관리 부문 수석부사장, 게르하르트 뷀레 글로벌 리콜 담당, 피터 네피셔 디젤 엔진 총괄 책임자, 글렌 슈미트 기업 커뮤니케이션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본사 기술 담당자들은 발화 원인과 관련한 입장과 설명을 기자들과 '질의 응답' 형태로 진행 중이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