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풍제련소 인근 하천, 카드뮴 토양오염 우려...기준치 179배

환경단체가 낙동강 오염의 주원인의 하나로 지목되는 영풍제련소 공해문제에 국가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4월 환경단체가 의뢰한 시험성적서에서 경북 봉화군 석포에 소재한 영풍제련소 인근 하천바닥의 카드뮴 하천 토양오염은 우려기준치의 179배, 비소 34배, 납 33.7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풍석포제련소에서 공해물질로 보이는 연기가 나오고 있다.
영풍석포제련소에서 공해물질로 보이는 연기가 나오고 있다.ⓒ대구환경운동연합

이와 관련해 8일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180배나 되는 카드뮴에 오염된 낙동강을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며, “이제 국가가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을 1300만 영남인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낙동강 강물은 상주, 구미, 대구, 창원, 부산 등 영남권 1300만 명의 식수로 이용되고 있다.

공동대책위는 “영풍제련소 인근의 낙동강이 이토록 심각한 수준으로 오염돼 있다면 그곳에서 일하는 1,200명의 노동자와 1,000여 명의 석포 주민의 건강마저 심각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영풍제련소 공장 노동자와 석포면민에 대한 다방면에 걸친 건강역학조사가 시급히 이루어져야 하고 전 영남인에게도 확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영풍석포제련소 인근의 야산 모습
영풍석포제련소 인근의 야산 모습ⓒ대구환경운동연합

공동대책위는 “우리는 영풍제련소 노동자와 석포면민이 하루아침에 일자리와 삶의 터전을 잃어버리게 되는 상황 또한 원치 않는다”며, “이는 탐욕에 눈이 먼 영풍의 책임이자 48년간이나 방치해온 국가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48년간 금수강산이라 불리는 우리산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경북의 청정 봉화 땅과 낙동강이 독극물과도 같은 중금속으로 오염돼왔다”며, “이제 국가가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동시에 “식수원인 최상류에 아직까지 이처럼 심각한 공해공장이 버젓이 가동되고 있는 이 기막힌 현실을 용인할 수 없다”며, “이제 전 영남인이 나서서 영풍제련소 폐쇄에 한 목소리를 내어줄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공동대책위에는 대구경북, 부산, 경남, 울산 환경단체와 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과 정당 등 54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경북 봉화군 소재한 영풍석포제련소 전경
경북 봉화군 소재한 영풍석포제련소 전경ⓒ대구환경운동연합

구자환 기자

민중의소리 전국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주로 경남지역을 담당하며, 영화를 제작하기도 합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