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북한산 석탄 국내 유입에 부정적 보도, 이해하기 어려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청와대는 8일 '북한산 석탄 국내 유입'을 둘러싼 국내 보수 언론의 의혹 제기에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다체 제재든 유엔 안보리 결의든, 대북 제재를 이끌어 가고 있는 나라는 미국"이라며 "그런데 이 문제에 관해 미국이 우리 정부에 클레임(항의)를 건 적이 없다. 뿐만 아니라 미국 국무부에서 논평을 통해 이 문제에 관해 '한국 정부를 깊이 신뢰한다'고 이미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한국이 해상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는 데 충실하며,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라고 표현하고 있다"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 밀접하게 협력하고 일치 대응하려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문제를 삼는다면 가장 문제를 삼아야할 미국이 이에 관해 우리 정부를 신뢰하고 있는데, 우리 언론이 이에 대해 계속적으로 부정적인 보도를 내보내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연일 북한산 석탄 국내 유입 문제를 걸고 넘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중진연석회의에서 "아차 하는 순간에 잘못하면 국가적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