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탈원전, 문 대통령 탄핵 사유’란 이채익에 홍영표 “도 넘은 정치공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맹비난을 쏟아낸 자유한국당을 향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탈원전 정책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비판이 도를 넘고 있다"며 "어느 자유한국당 의원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문 대통령의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는 막말을 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전날 경주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관계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공세를 퍼부었다. 이 자리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사실상 탈원전 정책의 폐기를 주장했고, 자유한국당 탈원전대응특위 소속 위원인 이채익 의원은 "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탈핵 사유가 될 것"이라는 막말을 해 논란을 빚었다.

이와 관련, 홍 원내대표는 "(탈원전 정책에 대한) 자유한국당 비판은 사실관계도 맞지 않고, 근거도 없는 주장"이라며 "명확한 근거 없이 비판만 하면서 탄핵을 운운하는 것은 도 넘은 정치 공세이자 전형적인 혹세무민"이라고 질타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근거로 내세운 주장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세계적으로 원전을 늘린다고 했지만 OECD 회원국 중 75%인 25개국이 원전이 없거나 감축하고 있다"며 "(탈원전 정책으로) 전력 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주장도 했지만, 탈원전 정책은 60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원전을 축소하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한 것이 잘못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월성 1호기는 가동 할수록 적자가 누적됐다"며 "경제성, 안전성이 없기 때문에 외부 전문기관의 자문에 따라 폐쇄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주장 중 팩트에 근거한 것은 전혀 없다"며 "오로지 정부여당의 발목을 잡겠다는 의도밖에 없다. 근거 없이 탈원전 정책을 무작정 비판해선 안 된다"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9일 오전 경북 경주시 천군동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9일 오전 경북 경주시 천군동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