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미애 “‘북한산 석탄’ 국정조사하자는 야당, 대단히 무책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북한산 석탄이 유입된 사건을 두고 과도한 공세를 펼치고 있는 야당을 향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산 석탄 반입 사건은 정쟁의 도구가 될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며 "이 사건의 핵심은 국내 일부 업체가 러시아산으로 속여 몰래 반입했다는 점과 정부가 미국의 첩보를 입수해 신속히 수사해 처벌을 앞두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그럼에도 일부 보수 언론과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했다고 의혹을 부풀리고 정치공세에 나서고 있다"며 "이런 행태는 국익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을 뿐더러 오히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화적인 대북 정책에 반대해 온 미국 내 보수 세력에게 빌미만 제공할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사건 초기부터 미국 정부와의 튼튼한 공조 속에서 수사를 진행해왔다"며 "정부는 지난해 10월 미국 정부로부터 북한산으로 의심되는 석탄이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있는 것 같다는 첩보를 미국 정부로부터 입수했다. 우리 정부는 기존의 수사에 이어 조사 대상을 확대한 바 있고, 북한산 석탄 수입도 더 이상 이뤄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그런데도 이제 와서 국정조사를 하자는 야당의 주장은 대단히 무책임하다 할 것"이라며 "이 사건을 정쟁거리로 삼고자 하는 야당은 스스로 헛짚었다는 점을 깨끗이 인정하고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지난 10일 북한산 석탄 반입이 사실로 드러나자 문재인 정부를 향해 대국민 사과와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등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그러나 정부가 이미 지난해 10월 관련 첩보를 입수해 미국과의 공조 조사를 하고 있고, 대북 제재보단 한반도 평화를 바탕으로 한 대화 국면이 펼쳐지고 있는 상황에서 야당이 지나친 정치 공세만 펼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대두되고 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