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성난 여론에 ‘쌈짓돈 지키기’ 포기한 김성태 “특활비 폐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초 자유한국당은 '영수증 처리' 방식을 통해 특활비를 유지하기로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했으나, '거대 양당의 기득권 지키기'라는 비난이 쏟아지자 백기를 든 셈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리 사회의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내기 위해 자유한국당은 특활비 제도를 폐지하는 입장을 강고하게 가져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8일 '영수증 증빙' 등을 통해 올해까지는 특활비를 마저 받아 쓴 뒤, 내년부터는 업무추진비·일반수용비·기타운영비·특수목적비 등으로 '양성화'하는 방향으로 제도개선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기밀과 보안이 요구되는 활동경비 성격의 특활비를 밥값이나 격려비 등으로 '쌈짓돈'처럼 써온 국회의원들이 이제는 '항목 쪼개기'를 통해 특권을 사수하려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김 원내대표는 "오늘(13일) 아침 7시 반부터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특활비 폐지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며 "(이날) 국회의장 주례회동 자리에서 특활비 부분에 대한 입장이 최종 정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 특활비의 상당부분이 원내 운영비로 사용되기 때문에 현실적 어려움이 있지만 원천적으로 특활비를 폐지하는 방향으로 자유한국당은 기본적 입장을 공고히 갖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왼쪽)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왼쪽)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