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7월 가공식품 판매 가격... “다소비 식품 절반 가격 ↑”
대형마트 자료사진
대형마트 자료사진ⓒ민중의소리

지난달 시중에서 판매 중인 가공식품의 가격이 절반은 오르고 나머지 절반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7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판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그 결과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스프(6.3%)와 소시지(6.0%), 콜라(4.6%) 등 13개 품목의 가격이 상승했다. 생수와 치즈 등 2개 품목은 가격 변동이 없었다.

반면 햄(-3.0%)과 커피믹스(-2.5%), 두부(-1.6%) 등 15개 품목은 가격이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어묵은 12.4%, 즉석밥 9.7%, 설탕 8.6%, 콜라 8.2% 등 20개 품목의 가격이 상승했다.

이외에도 간장과 케첩이 각각 3.9%, 1.6% 올랐으며 콜라(8.2%)와 맥주(1.7%), 생수(1.7%) 등도 가격이 올랐다.

가격이 하락한 제품으로는 햄이 -1.5%, 치즈 -0.5% 등이다. 식용유와 커피믹스도 각각 -0.2%, -1.7% 내렸다.

유통업 별로 살펴보면 대형마트에서 가공식품을 구입하는 게 백화점보다 12.8%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총 구매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천482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11만8천438원), 기업형 슈퍼마켓(SSM)(12만5천385원), 백화점(13만3천610원) 등의 순이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