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KBS 1TV 광복절 특집 ‘독립운동을 한 의사들’
의사 출신 독립운동가 이태준(왼쪽부터), 곽병규, 나창헌
의사 출신 독립운동가 이태준(왼쪽부터), 곽병규, 나창헌ⓒ제공=KBS

일제 강점기 당시 ‘의사’로서의 안정적인 삶을 포기하고 독립운동에 투신한 ‘이태준(세브란스의학교), 곽병규(세브란스의학교), 나창헌(경성의전)’의 일대기가 8월 15일 KBS 1TV 광복절 특집 다큐멘터리 ‘독립운동을 한 의사들’에서 소개된다.

이 방송에는 KBS 프로그램 ‘역사저널, 그 날’의 패널이자 한국사 강사인 최태성이 프레젠터로 참여했다.

이태준

‘몽골의 신의’라고 불린 세브란스의학교 출신 이태준은 독립운동을 위해 김규식과 함께 몽골로 가서 독립운동의 연락거점이자 군자금 경로인 병원 ‘동의의국’을 개업했다. 또 몽골에 만연한 전염병을 치료해 몽골 왕의 주치의로도 활약했다. 몽골인들의 존경과 신뢰를 발판으로 많은 자금을 모아 독립운동을 지원했던 그는 38세라는 젊은 나이에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한다.

곽병규

세브란스의학교 출신 곽병규는 3·1운동이 일어난 해인 1919년 블라디보스톡 신한촌 등지에서 의사로 활동했다. 그는 의사 활동과 더불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기독교청년회 총회, 해삼위기독교예술단 등의 단체활동을 하며 신한촌 한인들과 함께 독립자금을 모았다. ‘의술은 돈을 벌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고 환자를 봉사하는 직업’이라는 내용의 친필편지를 딸에게 남긴 아버지. 그 편지와 함께 셋째딸 곽연찬씨가 회상하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공개된다.
 
나창헌

나창헌은 3·1 운동 당시 경성의학전문학교 재학 중 학생 대표로 운동에 참여했다. 이후 대동단에 가입하거 의친왕 망명사건에도 가담한다. 1926년에는 상해로 망명해 임시정부내 밀정 제거와 일제 기관 파괴를 목적으로 하는 무장저항운동단체인 병인의용대를 만들었다. 일본총영사관 폭탄 투척 사건을 일으켰던 나창헌. 그의 이야기를 장남이자 광복회 부회장인 나중화씨의 증언을 통해 재조명해본다.

광복절 특집 다큐멘터리 ‘독립운동을 한 의사들’은 오는 8월 15일 오전 11시 5분 KBS1 채널에서 방송된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