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국무부 “北 비핵화 지속 압박 논의”... 폼페이오 “진전 이뤄질 것 믿는다”
마이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
마이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뉴시스/AP

미국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강경화 외교장관이 전화통화를 해 북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압박을 지속하기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진전이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14일(현지 시간) 헤더 노어트 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두 장관이 통화에서 “북한(DPRK) 비핵화 노력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가 달성될 때까지 압박(pressure)을 지속할 필요성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어 “폼페이오 장관과 강 장관은 긴밀한 협조와 소통을 유지하기로 약속하고, 한미 동맹의 지속적인 힘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강 장관과 월요일(13일)에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보장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진전(progress)이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부부 장관은 14일(현지 시간) 통해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보장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진전이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부부 장관은 14일(현지 시간) 통해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보장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진전이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폼페이오 장관 공식 트위터 캡처

14일 외교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최근 남북관계 동향을 포함한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양 장관은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상호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양 장관 통화 관련 보도자료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압박 지속’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하지만 미국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비핵화(FFVD)가 달성될 때까지 압박을 지속할 필요성’에 관해 분명히 언급했다. 이는 북한에 비핵화의 구체적인 이행을 촉구하기 위한 기존 ‘압박’ 정책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