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북미관계 계속 진전 이뤄... ‘큰 도약’ 만들길 희망”
백악관에서 16일(현지 시간) 열린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백악관에서 16일(현지 시간) 열린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미관계에 관해 진전을 계속 이뤄가고 있으며, 너무 머지않아 큰 도약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16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관련 현재 상황을 설명해 달라고 말하자, “지난 여러 달 동안 북한에서 추가적인 미사일 시험이나 핵 실험이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 주민들의 더 밝은 미래로 향하는 길에 관해 그들(북한)과 대화를 계속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5구의 유해가 돌아왔다. 국방부가 앞으로 수십 구가 아니라 수백 구의 북한 전몰장병들의 유해가 돌아올 수 있도록 후속 단계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미관계) 진전을 계속 이뤄가고 있으며, 너무 머지않아 큰 도약(a Big Step)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설명이 끝나자,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미관계가 진전되지 않는 것에 관해 다시 중국의 개입설 내지 배후론을 꺼내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관계가 매우 좋아 보인다”면서도 “아마도 중국 때문에 약간 타격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중국은 내가 무역에 관해서 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하지만 우리는 한 국가로서 다른 선택이 없다. 그리고 그들(중국)도 그것을 이해한다”면서 “아마도 중국으로 인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조금 타격을 입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 빠져나가 중국으로 흘러 들어가는 돈이 연간, 수년간 5천억 달러에 이른다. 우리가 중국을 재건했다. 선택이 없다. 우리는 그것에 뭔가를 해야 했다. 그들도 이해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그들은 오랫동안 수십 년 동안 그것을 모면하면서. (지금) 충격에 빠진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뭔가를 해야 했고, 실제로 했다”고 덧붙였다.

외교가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제4차 방북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가운데, 그가 다시 ‘큰 도약’을 언급한 것을 두고 북미 간에 물밑 접촉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4일에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진전(progress)이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전격 방북설도 제기되는 등 북미관계를 둘러싼 상황이 매우 유동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