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반둥 참사’ 황희찬 행동이 비난 받는 이유
드리블하는 황희찬
드리블하는 황희찬ⓒAP/뉴시스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의 비매너가 논란이다.

한국은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가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1-2로 패했다.

졸전 끝에 충격적인 패배를 본 팬들은 경기 결과는 물론 주전 공격수 황희찬의 비매너 행동으로 또 한 번 분을 삭혀야 했다.

경기가 종료되고 황희찬은 하프라인이 아니라 터치라인 밖으로 걸어나갔다. 경기가 끝난 뒤 두 팀의 선수들이 하프라인에 모여 악수를 나누고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는 것인 당연한 ‘예의’이지만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이다.

황희찬은 스태프의 만류와 설득 끝에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가 관중석에서 응원해준 교민들에게 감사인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희찬의 행동은 자신의 부진한 플레이에서 비롯된 자책 성격이 짙어 보인다. 황희찬은 이날 경기에서 한국팀이 맞은 결정적 찬스를 놓쳤다. 전반 34분, 0-1로 뒤지던 시점에 팀 동료인 김정민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았으나 결국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경기가 끝난 뒤 황희찬은 “공격수의 골로 분위기를 바꾸는게 중요하다. 내가 어떻게든 팀에 도움이 돼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며 “그 점이 내 자신에게 너무 화가났다. 답답했다”고 말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