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볼턴 “폼페이오, 곧 4차 방북할 것”... ‘1년 내 비핵화’ 거듭 주장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9일(현지 시간) ABC 방송에 출연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곧 방북할 예정이라며, 북한은 비핵화에 진지함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9일(현지 시간) ABC 방송에 출연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곧 방북할 예정이라며, 북한은 비핵화에 진지함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미 ABC 방송화면 캡처

미국 백악관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곧 방북할 예정이라며, 북한은 비핵화에 진지함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19일(현지 시간) 미 ABC 방송에 출연해 사회자가 ‘당신은 북한이 필요한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는데, 북한이 진지하다고 보느냐’의 질문에 “북한이 진지함(seriousness)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이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나 핵무기를 실험하지 않고 있음을 종종 언급했다”면서 “그들이 미군 유해 50여 구도 송환해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4번째 방북을 위해 곧(soon) 평양에 갈 것으로 본다”면서 국무부가 적절한 시점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위원장)과 직접 대화할 것 같냐’는 질문에는 “그게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미 회담에 관해서도 “이는 김정은(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이전에 한국과도 한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일”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 진행은 여전히 우리의 최우선순위(priority)”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김정은(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났고,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 ‘북한이 더 빨리 비핵화할수록 한국과 일본의 대외원조, 수많은 국가의 해외투자에 대한 개방의 혜택을 더 빨리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알려줬다(reported)”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년이 비핵화 시간표냐’는 질의에는 “문 대통령은 이것들을 1년 이내에 하자고 했고, 김정은(위원장)은 ‘예스(yes)’라고 했다”면서 “북한이 비핵화의 전략적 결정을 내린 후 ‘1년’이라는 시점은 남북이 이미 동의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1년 이내’는 문 대통령이 우리에게 알려준 것” 거듭 주장

볼턴 보좌관은 이어 “이것(1년)이 왜 중요하냐 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따라) 김정은(위원장)에게 문을 완전히 열어주기 위해 애를 써 왔다”면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바로 이 일에 관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이 비핵화의 의미를 진짜로 이해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믿기 어렵다.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 이후 뛰어난 후속 외교를 해 왔다”면서 “가까운 미래에 (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과제다. 나는 그(폼페이오 장관)를 부러워하지는 않는다”면서 “그는 북한 비핵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목적을 추구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얼마나 인내할 수 있을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북한이 그들이 한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오늘 11월 미 의회 중간선거에 북한이 개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과 이란, 북한의 선거개입 가능성에 대해 충분한 국가안보적인 우려가 있다는 점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이들 4개의 나라 모두에 이것(선거 개입)을 막으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 중국의 구체적인 개입이 있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내가 봤고 안 봤고에 관해선 말하지 않겠다”면서도 “2018년 선거에 관해선 이들 4개국이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하지만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20일, 볼턴 보좌관이 ‘북한이 올해 미 중간선거에 개입할 수 있다’는 발언에 관해 재차 확인과 공식 입장을 요구하는 ‘민중의소리’ 질의에는 아직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