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김정은과 2차 정상회담 가능성 커... 北, 구체적인 비핵화 행보 믿는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자료 사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현지 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 추가 회담이 곧 이뤄질 것 같으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크다(It's most likely we will)”고 답했다. 그러나 “코멘트하고 싶지 않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났다”면서도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해 과거만큼 북한 문제를 돕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또 전임자들은 30년 동안 북한 문제를 다뤄왔지만, 자신은 단지 3개월밖에 되지 않았다면서 “나는 북한의 핵실험을 중지시켰고 미사일 실험도 중단시켰다. 일본은 흥분하고 있다.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가? 누가 아는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듭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성공적이었다고 강조하면서 전쟁 발발 가능성까지 제기된 지난해의 핵 교착상태를 완화할 만큼 김정은 위원장과 아주 좋은 ‘케미스트리(chemistry, 궁합)’에 대해 자평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도 그(김정은 위원장)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면서 “탄도미사일 발사는 없으며 매우 조용하다. 나는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인간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난 그것이 서로 힘을 합치게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북한이 핵 실험장을 폭파한 것 외에 다른 구체적인 비핵화 행보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들이 하고 있다고 나는 믿는다”면서도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북한이 3명의 억류 미국인을 석방한 점을 지적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과 함께 긍정적인 북미관계를 강조함에 따라 교착상태를 보인 북미 간의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