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금강산 ‘이모저모’…“문 대통령 지지율은 왜 떨어지나” “우리 살결물은 세계적”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후,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북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북측 접대원 선생들이 만찬을 준비하고 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후,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북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북측 접대원 선생들이 만찬을 준비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는 금강산 현지에서는 21일 남측 취재진과 북측 보장성원(행사 지원요원) 사이에 다양한 관심사를 주제로 한 대화가 오갔다.

북측 보장성원들은 남북 정세를 비롯한 남측의 여론상황 등에도 두루 관심을 갖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번 행사의 북측 인사들은 과거와 비교해 한결 부드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 북측 인사는 취재진에게 "이렇게 (상봉)행사하니 얼마나 좋습니까"라며 말을 걸었고, '상봉 정례화와 규모도 확대해야 한다'는 답이 돌아오자 "지금 우리 시설에서는 100명 정도 이상은 현실적으로 하기 어렵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 보장성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왜 떨어지느냐"며 남측 사정에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기자)선생이 보기에 지지율이 더 떨어질 것 같냐", "뭘 해야 지지율이 뛰냐", "다시 지지율이 오를 것 같냐", "언제 오를 것 같냐"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현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서는 "계단식으로 한 계단 한 계단 밟아올라가는 것처럼 그런 변화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는 나라도 있지 않냐"는 지적도 나왔다. 과거에 비해 남측 취재진 규모가 늘어난 데 대해서는 "우리 원수님(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께서 이번에 남측 편의를 최대한 보장해주라고 하셨다"고 전하는 이도 있었다.

많은 북측 보장성원들은 이번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남쪽의 반응을 궁금해하는 눈치였다. 이들은 취재진에게 "어디에 중점을 두고 기사를 쓸 생각이냐", "어떤 상봉탁(테이블)에 관심이 많으냐" 등의 질문을 던졌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 이틀째인 21일 오전 금강산 외금강 호텔에서 개별상봉을 앞두고 호텔에 도착한 북측 이산가족들에게, 남측 가족들에게 줄 선물을 북측 관계자들이 나눠주고 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 이틀째인 21일 오전 금강산 외금강 호텔에서 개별상봉을 앞두고 호텔에 도착한 북측 이산가족들에게, 남측 가족들에게 줄 선물을 북측 관계자들이 나눠주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소소하고 편안한 대화도 오갔다. 한 보장성원은 "남쪽도 날씨가 많이 더웠다고 하는데 어떤가. 그래도 15일이 지나고 나니 아침·저녁은 한결 선선해지지 않았느냐"며 "올해는 참 가뭄이나 더위 때문에 남이나 북이나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현지 기념품에 관심을 보이는 남측 관계자들에게 "우리 '봄향기' 같은 살결물(화장품)은 세계적"이라며 자부심을 드러내는 보장성원도 있었다. 외금강호텔 인근 '금강약수'로 가는 길에서 취재진과 만난 북측 관계자는 최근 금강산 지역에 중국인 관광객들이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고 전하며, 금강산관광이 언제쯤 재개될 수 있을지 관심을 보였다.

외금강호텔의 '특산품매대'에서는 술과 과자, 말린 음식, 그림, 도자기 등 다양한 물건이 진열돼있었다. 천식과 '미친개병'(광견병)에 특효가 있다고 알려진, 금강산 적목송으로 만든 나무주걱도 팔리고 있었다. 그런데 이름이 과거 '미친개병 치료제'가 아닌, '개독치료제'로 순화됐다. 이에 취재진이 "미친개병에 특효가 있다는 그 나무주걱 아니냐"며 "'개독치료'라 하면 뭘 말하는 거냐"고 묻자 판매원은 "(이 제품은) 모든 개한테 물렸을 때 효과가 좋습니다"라고 답했다.

4년 전 20달러였다고 알려진 금강산 구기자는 40달러로 가격이 올랐다. 대신 양이 예전에 비해 늘어났다. 맥주는 한 잔에 5달러, '7.27 담배'는 70달러에 판매되고 있었다. 이에 취재진이 "평양보다 물가가 비싸다"고 말했고, 북측 인사는 "금강산까지 물건을 갖고 오는 비용이 있지 않나. 그러니 비싼 것"이라고 답했다.

금강산 호텔 직원들에 따르면 자신들은 대부분 '손전화'(휴대폰)를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봉사시간(근무시간)에는 봉사에 방해가 되기 때문에 사용할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퇴근 후에는 친구들과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다. 외금강호텔 로비 왼편의 '금강약수' 인근 계단에서는 작업복 차림의 북측 남성이 앉아 손전화를 가로로 잡고 동영상을 보고 있는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되기도 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후,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북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북측 조카들이 남측 이관주(93)씨를 기다리는 가운데 북측 접대원 선생이 식사 순서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후,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북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북측 조카들이 남측 이관주(93)씨를 기다리는 가운데 북측 접대원 선생이 식사 순서표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공동취재단,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