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대북제재는 진전 빠르게 하려는 것,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간) 폭스뉴스와 단독인터뷰에서 대북 제재는 북한과의 진전을 빠르게 하려는 것이라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는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간) 폭스뉴스와 단독인터뷰에서 대북 제재는 북한과의 진전을 빠르게 하려는 것이라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는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폭스뉴스 방송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제재는 북한과의 진전을 빠르게 하려는 것이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는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 시간) 폭스뉴스의 ‘폭스 앤 프렌즈’와 단독인터뷰에서 미국 일각에서 북한에 양보만 했다는 회의론에 관해 “나는 그(김정은 위원장)에게 제재 말고는 준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반박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이른바 ‘가짜 뉴스(Fake News)’들이 자신이 잘한 일에 관해서는 제대로 다루지 않고, 왜곡해서 다루고 있다고 비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알다시피 우리는 북한에 대해 매우 무거운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 우리는 실제로 어제 추가로 제재를 부과했다”며 최근 미 재무부가 단행한 대북 독자제재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이 더욱 빨리 움직이길 원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나는 그에게 아무것도 준 것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북미협상에서 일방적인 양보만 했다는 미국 일부 언론과 조야의 비판을 반박하고, 또 최근 ‘대북 제재’에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있는 북한을 동시에 아우르는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뉴욕타임스(NYT) 등을 예로 들며 “김정은(위원장)을 만난 것처럼 아주 좋은 일을 해도 그들은 나에 대한 좋은 기사를 쓸 수 없다. 날뛰고 미치광이 같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은 ‘아주 큰 성공’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좋은 궁합(Chemistry)을 갖고 있다”며 전날 미일 정상 간 통화에서 아베 일본 총리가 “일본 상공 위로 오랫동안 미사일 발사가 없어 일본 사람들이 안전하게 느낀다. 북한에 대해 한 훌륭한 일에 감사하고 싶다”고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가 집권했을 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내가 ‘김정은이랑 이야기라도 해봤느냐’고 물었더니 아니라더라. 그래서 ‘한번 시도해보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했었다”고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오바마도, 클린턴도, 부시도 그 가족(김정은 일가)과 회담을 하지 못했다, 이 사람(김정은 위원장)은 그 아버지, 할아버지보다 더 터프(tough)하다”라면서 “그들은 (북미)회담을 못했지만, 나는 해냈다. CNN 방송 같은 ‘가짜 뉴스’도 처음에는 ‘믿을 수 없다’고 했다”면서 거듭 차별화를 시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