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폼페이오 방북 전격 취소... 미중 무역갈등 해결 뒤에”
기자회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자료 사진)
기자회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나는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는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면서 “왜냐하면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충분한 진전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게다가 중국과의 훨씬 더 강경한 교역 입장 때문에 그들(중국)이 예전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유엔 제재에도 불구하고)”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과의 무역 관계가 해결된 뒤 가까운 장래에 북한으로 갈 것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그 사이에 나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따뜻한 안부와 존중심을 전하고 싶다. 나는 그를 곧 만나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트럼프 공식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함에 따라 그동안 ‘교착 상태’에 빠졌던 북미관계를 포함해 한반도 상황은 더욱 난기류를 탈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진전 부족과 함께 중국의 소극적인 태도를 방북 취소의 배경으로 내세웠다.

이에 따라 미중 간 무역 갈등이 해결되거나, 적어도 중국이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한 본격적인 북미 교섭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주에 신임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북한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그가 직접 방북 계획을 발표하자, 협상 결과에 따라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 등 외교적인 ‘빅 이벤트’가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됐다.

특히, 북미가 판문점 등에서 실무협상을 계속 진행했고, 북측이 먼저 방북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북미 간 물밑 협상에서 상당한 진척이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결국 전격 방북 취소로 양측이 아직은 만족할만한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북미 물밑 협상에서 ‘진전’ 없어 예정된 방북 전격 취소한 듯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이른바 ‘빈손 방북’ 논란이 있었던 폼페이오 장관의 지난번 3차 방북처럼 가시적인 협상 결과를 가져오지 못 할 것을 우려해 미리 전략적으로 방북을 전격 취소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특보는 이날 미국의소리(VOA)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어느 정도 긍정적인 신호를 받기를 원했지만, 그렇지 못한 것 같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에서 또다시 빈손으로 돌아온다면 정치적으로 너무 수치스러울 수 있다는 판단을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전격 방북 취소에도 불구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한 기대감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친밀감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북미 간에 극적인 돌파구가 열릴 가능성은 아직 여전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대화와 관련해 갑작스럽게 일정을 취소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5월 24일에도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후 북한의 태도 변화 등을 계기로 북미 실무대화가 재개됐고,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예정대로 개최됐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