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매티스 美국방 “한미훈련 더 이상 중단 계획 없어... 협상 지켜볼 것”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28일(현지 시간) 미 국방부 청사인 펜타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28일(현지 시간) 미 국방부 청사인 펜타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시스/AP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현재 중단 중인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관해 “현재로선 더 이상 (다른) 훈련들을 중단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28일 미 국방부 청사인 펜타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고 있다는 최근 보도와 관련해 이제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할 시간이냐’라는 질문에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대책(measure)으로 가장 큰 몇몇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무장관과 긴밀하게 무엇이 필요한지 논의해서 그의 노력을 보강하는 일을 분명히 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지금 추가 중단에 관한 논의가 없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또 “우리는 몇몇 큰 훈련들은 중단했지만, 나머지 훈련들은 중단하지 않았다”면서 “따라서 한반도에서 항상 진행 중인 훈련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훈련들은 계속된다. 현실적인 의미에서 우리는 현재 훈련 프로그램에 어떠한 변화도 주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몇몇 훈련의 중단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선의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면서 “만약 (대통령의) 지시가 내려지면, 그렇게 (중단)하겠지만, 현재로선 더는 중단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중단된 훈련 재개에 관해서도 “우리는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보고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미래를 계산할 것”이라면서 “당장 점칠 수는 없다.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자”라고 말을 아꼈다.

그는 또 ‘더 이상 중단 없다는 것이 북한의 나쁜 행동에 기반한 제안이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한미 훈련이 도발적이냐’는 질문에는 “내가 지금 당장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수정 구슬(crystal ball)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협상을 지켜보자. 그 질문에 대답하는 것만으로도 협상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외교관들이 앞으로 나갈 수 있게 협상을 놔두자”면서 “우리 모두 이 사안이 가진 중대성을 알고 있다. 내가 반복해서 말했듯이, 우리는 외교관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현재 한미 연합훈련 중단이 북한과의 협상과 연계돼 있다는 원칙론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하지만 현재 북미 간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그의 원론적인 발언도 강력한 대북 압박 메시지로 읽힐 수 있어 북한이 어떠한 반응을 내놓지도 주목된다.

한편, 우리 국방부는 29일, 매티스 장관의 이러한 언급과 관련해 “한미 국방 당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과정이 흔들림 없이 진전되어야 한다는 확고한 인식을 공유한다”면서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