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국정농단·경영비리’ 신동빈 롯데 회장 2심서 징역 14년 구형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임화영 기자

검찰이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과 롯데그룹 총수 일가 경영비리 사건으로 기소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도합 징역 14년을 선고해 달라고 2심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9일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신 회장 등 롯데 총수 일가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신 회장에 총 징역 14년과 벌금 1천억원, 추징금 70억원을 구형했다.

신격호 명예회장에게는 징역 10년,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에겐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개인비리 사건과 함께 재판을 받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는 징역 10년과 벌금 2천200억원을, 신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에게는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신 회장은 총수 일가에 500억원대 허위 급여를 지급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와 롯데시네마 매점에 영업 이익을 몰아주는 등 1천300억원대 손해를 입힌 혐의(특경법상 배임)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신 회장의 혐의 중 상당 부분을 무죄로 보고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신 회장은 이와 별도로 진행된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에서 면세점 재승인 문제 해결을 대가로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실소유한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추가 지원한 혐의에 대한 유죄 판단과 함께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는 두 사건이 병합돼 한꺼번에 심리가 이뤄졌다.

항소심 선고는 오는 10월 초께 있을 예정이다.

강경훈 기자

법원과 검찰 및 권력형 비리 사건 기사를 주로 씁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