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언론 “트럼프,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에 ‘종전선언 서명’ 약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정상회담 직후 종전선언에 서명하겠다고 약속했었다고 미국 언론 매체가 보도했다.

미국 인터넷 매체인 ‘복스(VOX)’는 29일(현지 시간)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지도자에게 정상회담 직후 한국전쟁 종식 선언에 서명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러한 약속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는 종전선언에 서명하기 전에 북한에 대부분의 핵무기를 먼저 파기(dismantle)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면서 이러한 결정이 현재 북미 간의 협상이 교착상태(stalemate)에 이르게 했다고 지적했다.

‘복스’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하며, “북한이 화를 내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트럼프가 평화선언을 약속해 놓고, 골대를 옮기고 또 조건을 내거는 것은 (북한 입장에서는) 미국이 약속을 어기는 것으로 보였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지난 6월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했을 때도 트럼프 대통령이 같은 약속을 한 것으로 북한 측이 믿고 있다고 이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종전선언을 김 위원장이 요구했는지,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제안한 것인지, 또 언제까지 종전선언에 서명하겠다고 약속을 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6월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만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6월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만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복스’는 이러한 상황이 현재 북한이 강한 어조로 미국을 비난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 없이 북한이 양보를 하는 것은 김정은 북한 지도자가 ‘철천지 원수(sworn enemy)’에게 굴복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이어 한국의 한 고위 관료가 이날 다른 미국 매체(the Atlantic)에 “종전선언은 양 지도자가 서로 적대(hostilities)를 공식적으로 끝내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은 특히, 북한 군부의 비난을 피하기 위해 이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한 사실을 전했다.

볼턴 보좌관 등 일부 세력, ‘종전선언 서명’ 강력 반대

‘복스’는 또 종전선언에 관해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등 일부가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는 것을 강력하게 저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이 저지하는 첫 번째 이유는 북한이 과거에도 거짓말을 해왔고 핵무기를 파기하겠다는 약속이 진지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이유는 종전선언이 서명되면,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할지도 모른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주한미군의 주둔에 관해 의문을 제기한 바도 있어, 트럼프 대통령도 동의할지도 모를 일”이라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복스’는 이 같은 보도에 관해 백악관은 논평하기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또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약속했는지 여부’에 관한 질문에 “나는 그것(정전협정 서명)이 전체 합의의 일부인지에 대해서는 익숙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가 다른 부분보다 먼저 실행돼야 한다는 점을 믿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복스’의 이러한 보도에 관해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의에 미 백악관은 “논평을 거부한다”고 알려왔다. 미 국무부는 아직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