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현시점에 한미연합 ‘전쟁 게임’에 큰돈 쓸 이유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시점에서 한미 연합 ‘전쟁 게임(war game)’에 큰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29일(현지 시간) 발표한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위원장)과 매우 좋고 따뜻한 관계라고 믿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이례적으로 백악관의 성명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에 연이어 올렸다. 이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에 관한 보도가 이어지자, 이를 일축하고 북한과 협상에 나설 것임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미 훈련을 ‘전쟁 게임’이라고 명기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정부와 중대한 무역 논쟁 때문에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엄청난 압력을 받고 있다고 강하게 믿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동시에 우리(미국)는 또한, 중국이 돈, 원유, 정제유 등 다양한 원자재(commodities)를 북한에 제공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러한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위원장)과 매우 좋고 따뜻한 관계라고 믿고 있다”면서 “현시점에서 한미 연합 ‘전쟁 게임(war game)’에 큰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하지만 “그와는 별도로, 대통령이 선택하면, 한국 및 일본과 즉시 (군사)훈련을 재개할 수 있다”면서 “만약 그렇게 한다면, 그것은 그 어느 때보다 훨씬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어 “미중 간에 무역 분쟁이 있고 다른 차이점들이 있지만,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의 위대한 시진핑 주석에 의해 제때에(in time) 해결될 것”이라며 “양 지도자의 관계와 유대는 매우 강력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 백악관이 이러한 성명을 발표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재차 자신의 트위터에서 강조한 것은 북미관계의 교착상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북한에 대한 비난은 전혀 없이 이른바 ‘중국 책임론’을 다시 강조함으로써, 미중 간의 무역 분쟁에서 중국을 압박해 우위를 점하고 이를 활용해 북한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다목적 포석으로 풀이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