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포스터 속에 숨겨진 의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 열릴 영화제의 공식 포스터를 공개했다.

올해 공식포스터는 황영성 화백의 ‘가족 이야기’를 원화로 했다. 황 화백은 서구의 추상회화에 향토적인 정서를 입혀 독특한 예술세계를 구축한 인물이다.

올해 23회를 맞이한 부산국제영화제 포스터는 전쟁으로 가족을 잃은 그리움과 재회를 염원하는 작품 ‘가족 이야기’와 ‘부산’의 영문자를 조합해 완성됐다.

포스터는 각각 분리돼 보이는 네 개의 이미지로 보인다. 흩어진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였을 때 기쁨이 극대화 되듯, 네 개의 이미지 역시 모였을 때 의미가 극대화 된다. 그간 많은 굴곡을 거친 부산국제영화제 역시 국내외 영화인들과 관객을 아우를 수 있는 재회의 장이 되고자 한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 개막해 13일까지 부산 일대에서 펼쳐진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