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캡틴’ 손흥민이 연장전 들어갈 때 선수들에게 한 말 (인터뷰 전문)
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시상식. 금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조현우, 손흥민, 황의조가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시상식. 금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조현우, 손흥민, 황의조가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뉴시스

손흥민은 1일(현지시간)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연장전에 돌입하기 직전 선수들에게 "포기하지 말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국가대표팀 주장이었던 손흥민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일본과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한 뒤 취재진과 만났다.

손흥민은 '연장전에 들어갈 때 선수들에게 어떤 얘기를 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포기하지 말자고 했다. 우리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를 잘 생각하라고 했다"고 답했다.

그는 '선수들이 주장을 믿고 잘 따른 것 같다'는 평가에 "절대 주장으로서 나를 내세우지는 않았다. 그동안 제가 부족했는데도 후배들이 노력을 많이 해줘서 고맙다"며 "잔소리도 많이 하고 나쁜 소리도 했는데 후배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내가 해야 하는 일이구나' 하고 받아줘서 금메달 딸 수 있었다. 선수 모두 한마음으로 움직였다"고 화답했다.

손흥민은 금메달을 거머쥔 데 대해선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 일단 응원해주신 많은 국민과 팀 동료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솔직히 지금은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그저 힘들다는 생각만 든다. 다른 선수보다 나이를 더 먹어서 그런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눈물 대신 웃겠다'고 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사실 눈물이 조금 났다"며 "국민의 응원이 너무나 감사했다. 국민 덕분에 금메달을 땄다. 금메달은 제가 걸고 있지만 국민의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손흥민과 일문일답.

- 우승한 소감은?
=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 일단 응원해주신 많은 국민과 팀 동료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 금메달의 꿈이 이뤘는데 어떤가?
= 솔직히 지금은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그저 힘들다는 생각만 든다. 다른 선수보다 나이를 더 먹어서 그런 것 같다(웃음).

- 종료 휘슬이 울렸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
= 순간적으로 우리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밖에 보이지 않았다. 선수들과 코치진들 모두에게 고맙기도 하면서 미안한 마음도 들었다. 응원 와주신 교민들이 흔드는 많은 태극기를 보면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마움과 감사함이 밀려왔다.

- 연장전에 들어갈 때 선수들에게 어떤 얘기를 했나?
= 포기하지 말자고 했다. 우리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를 잘 생각하라고 했다.

- 후배들이 주장을 믿고 잘 따른 것 같다.
= 절대 주장으로서 나를 내세우지는 않았다. 그동안 제가 부족했는데도 후배들이 노력을 많이 해줘서 고맙다. 잔소리도 많이 하고 나쁜 소리도 했는데 후배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내가 해야 하는 일이구나' 하고 받아줘서 금메달 딸 수 있었다. 선수 모두 한마음으로 움직였다.

- '김학범호'는 어떤 팀이라고 정의하고 싶나?
= 우리 팀은 '축구 잘하는 인성 좋은 팀'이다. 다들 착하고 축구에 대한 열망과 배고픔이 크다. 그런 마음이 커서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

- 금메달까지 오면서 가장 위기의 순간은?
=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패했던 순간이다. 선수들이 많이 침체해 있었다. 다시 끌어올리는 데 노력을 많이 했다. 그런 것을 이겨내고 좋은 분위기를 타면서 좋은 성적을 냈다. 후배들이 고맙다.

- 김학범 감독님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나.
= 부족한 저를 와일드카드로 뽑아주셨다. 좋은 선수들을 데리고 뛰어난 전술을 가동해 우리에게 좋은 선물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 마지막 연장전 30분이 인생에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나?
= 아마 평생 잊을 수 없는 30분이 될 것 같다. 짧은 시간에 골도 넣고 실점도 했다. 축구는 짧은 시간에 많은 게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

-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 제가 봤을 땐 유럽에서 통할 수 있는 선수가 많다. 두려워하지 말고 겁내지 말고 부딪혀 보라고 이야기해주고 싶다. 금메달 땄다고 만족하지 말고 한국 축구를 위해 희생하라는 이야기도 했다.

- '눈물 대신 웃겠다'고 이야기했다.
= 사실 눈물이 조금 났다. 국민의 응원이 너무나 감사했다. 국민 덕분에 금메달을 땄다. 금메달은 제가 걸고 있지만 국민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 이승우의 득점에 도움을 줬는데 어떤가?
= 제가 드리블 하고 지나가는 데 (이)승우가 "나와! 나와!" 해서 빨리 비켜줬다. 승우가 슈팅하기에 더 좋은 위치에 있었다. 덕분에 내가 도움을 기록했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