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광고판 올라가는 이승우에 최용수 “하지마 하지마” 외치다
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한민국과 일본의 결승전에서 이승우가 골을 터트리고 있다.
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한민국과 일본의 결승전에서 이승우가 골을 터트리고 있다.ⓒ뉴시스

역대급 경기라 할 아시안게임 한일 결승전은 많은 이야기를 남겼다. 특히 20세로 대표팀의 막내인 이승우가 연장 전반 선제골을 넣자 전국이 들썩였다.

이승우는 골을 넣고 주변 선수들에게 세레모니를 위해 기다려달라는 표시를 한 뒤 경기장 밖으로 달려갔다. 평소 발랄하고 튀는 행동으로 경기장과 팬들에게 웃음과 활력을 이승우였기에 어떤 세레모니를 할 지 기대를 모았다.

이승우가 달려간 곳은 경기장 구석 뒤편의 광고판. 하필 일본 도요타 자동차 광고판이었다.

이승우는 광고판을 딛고 올라가려 했다. 그러자 모든 축구팬들은 하나의 장면을 떠올렸다. 바로 유명한 최용수 꽈당 사건이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 최용수는 지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최종예선 카자흐스탄과의 1차전에서 골인을 성공시킨 뒤 광고판에 오르려다 넘어진 아찔한 사건의 주인공이다. 최근 TV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후배인 안정환은 선배 최용수가 그 사건 이후로 머리가 나빠진 것 같다는 ‘디스’를 하기도 했다.

결승전 해설을 하던 최용수는 마치 이승우가 듣는 듯 “하지마 하지마”를 연발했다. 그러나 이승우는 최용수의 걱정에도 아랑곳않고 광고판 위에 섰다. 동료들이 뒤에서 이승우를 떠받치자 이승우는 귀에 손을 대며 당당함을 뽐내는 세레모니를 완성했다.

자신과 달리 세레모니를 안전하게 성공한 이승우를 보며 최용수는 “아! 이승우 선수, 중심이 잘 잡혀있네요”라며 특유의 뜬금없는 칭찬을 날려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