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판정농단’에 동메달 그친 유도 대표팀, “입김 센 일본에 유리하게 판정 바꾼 것”
유도 100kg 급에서 금메달 획득한 김성민
유도 100kg 급에서 금메달 획득한 김성민ⓒ사진 = 뉴시스

한국 유도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성 단체전에서 이해할 수 없는 판정으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결국 동메달에 그치게 됐고, 선수들은 크게 웃지 못했다.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유도 혼성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유도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을 4-0으로 꺾고 동메달을 따냈다.

앞선 8강에서 한국 대표팀은 일본과 경기를 벌였고, 결국 패배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준결승에서 대표팀은 권유정이 지도패, 안창림이 한판승, 정혜진이 한판패, 곽동한이 절반승, 김민정이 반칙승, 김성민이 반칙패를 기록해 3-3으로 경기를 마쳤다.

국제유도연맹 규정에 따르면 한판승 1개는 10점, 절반승 1개는 1점이며 지도승은 0점이다. 이로 인해 한국이 일본에 11-10으로 이긴 듯 했다.

하지만 심판진은 0점인 지도승을 한판승과 같다고 해석해 한국 21점, 일본 30점으로 계산했다.

아시안게임이 국제유도연맹 규정을 따르지는 않는다. 하지만 주최측은 지도승에 대한 명확한 고지를 하지 않았고, 우리 대표팀은 국제유도연맹 규정에 따라 훈련했다.

금호연 대표팀 감독은 “경기 전 운영위원장에게 지도승은 0점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입김 센 일본에 유리하게 판정 바꾼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