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희찬, 소셜미디어에 “어려운 순간 이겨낸 것, 이게 ‘한국축구의 힘’이라고 느꼈다”
황희찬
황희찬ⓒ출처 = 황희찬 인스타그램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 황희찬 선수가 직접 소감을 전했다.

2일, 황희찬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아시안게임을 마친 소감을 남기며 다섯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대표팀 단체사진과 자신이 세리머니 하는 사진 등과 함께 그는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희들의 힘이었다”라고 인사를 시작했다. 이어 “좋은 선수들 만나 기쁘고 해내서 더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예선, 16강, 8강, 4강 정말 힘들고 어려운 순간 많았는데 그걸 이겨내면그 이게 ‘한국축구의 힘’이라고 느꼈다”라며 “이렇게 대회를 치를 때마다 성장하고 싶다”라는 뜻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회기간동안 많은 응원 보내주신 팬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 어린 선수들이 더 잘하고 가진 능력 발휘할 수 있도록 격려 부탁드린다”라고 남겼다.

황희찬 선수는 아시안게임 기간 내내 많은 비판을 받았다. 1일 열린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연장 전반 어려운 결승골을 만들어내 설움을 날렸다. 황희찬은 이러한 여론을 의식했는지 아시안게임 기간 중 소셜미디어 계정을 잠시 닫았고, 2일 다시 열어 이 글로 팬들에게 처음 인사했다.

음 어디부터 시작해야될지 모르겠지만 일단 너무너무 고생많이해준 코칭스텝,지원스텝쌤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저희들의 힘이였습니다 그리고 경기 뛰면서 매 힘든순간 견디고 이겨준선수들, 뒤에서 있으면서 정말 엄청난 도움주고 응원해주고 하나되줬던 동생들 말로 표현할수없을정도로 고맙고 든든했습니다 정말 이팀에오면서 너무 좋은선수들 만나서 기쁘고 또 우리가 만들어내고 해내서 더 기쁩니다. 예선,16강,8강,4강 정말 힘들고 어려운순간들이 많았는데 그걸 이겨내면서 이게 "한국축구의 힘"이라고 느꼈습니다. 결국 결승에서 그 힘을 또 보여줬고..이렇게 한 대회를 치를때마다 너무 많이느끼고 배우고 성장하고싶습니다. 요즘은 다른아시아팀들도 엄청 많이성장하고 올라온다는걸 느낍니다 여기있는선수뿐만아니라 한국 모든선수가 한국축구에 중요한선수라고 생각합니다 모두가 우리가 더 강해질수있도록 각자 책임감 가지고 더 더 발전하고 더 좋은모습으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저부터 월드컵,아시안게임하면서 너무 많을걸 배우고있고 팀에돌아가서도 정말 더 더 잘하고 더 좋은모습 보여드릴수있도록 노력하고 열심히하겠습니다 다시 A대표팀에 들어가고 태극마크를 달고뛰는동안 한국대표라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매순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회기간동안 정말 많은응원보내주신 팬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 어린선수들이 더 잘하고 가진능력 마음껏 다 발휘할수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부탁드립니다 다시한번 고생해준 팀원들 너무 고맙고 멋있었습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