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규모 투자로 일자리 창출 나선 포스코... 5년간 45조원+신규채용 2만명
포스코 자료사진
포스코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포스코그룹이 대규모 신규투자로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포스코는 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 시민’의 실천을 구체화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5조원 투자와 2만명 고용계획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투자 규모(18조원)의 2.5배 수준이며, 고용은 같은 기간(7천명)의 3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내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 집행될 투자는 철강사업 고도화와 신성장산업 발굴, 친환경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 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철강 산업은 광양제철소 3고로 스마트화, 기가 스틸 전용 생산설비 증설, 제철소 에너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부생가스 발전 설비 신설 등에 26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차전지 소재 부문의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본격 양산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미래 신성장 사업 투자는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 및 공장 신설,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 등에도 총 10조원을 투자한다.

또 에너지 인프라 사업의 경우 청정화력발전 건설과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추진, 미얀마 가스시설확장 등에 9조원을 투입한다.

포스코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철강 신기술 개발과 생산현장 경쟁력 확보, 신성장 사업 추진 증을 위한 우수 인재를 조기 확보 차원에서 2만명을 신규 고용하기로 했다.

철강 1만명, 소재·에너지 5천명, 인프라 5천명 등 예정된 신규채용은 모두 정규직으로 이뤄질 계획이다. 채용인원은 투자 진행 상황에 따라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이번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과 관련해 "글로벌 철강 산업을 이끌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한 발 앞선 투자와 인재 확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