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3~4년의 어려움 마감하고 새로운 도약해야”
이용관(오른쪽)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이용관(오른쪽)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김철수 기자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한 다큐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하면서 부산시로부터 예산삭감, 집행위원장 사퇴 권고, 영화인의 보이콧 등을 겪었던 부산국제영화제가 이용관 이사장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의 복귀로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4일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지난 3~4년의 어려움을 마감하고 새로운 도약을 해야 하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올해 영화제를 요약하자면 화합, 정상화, 그리고 새로운 도약의 원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함께 1월 31일 날짜로 복귀를 한지 7개월이 지났다”며 “시간이 부족했지만 준비하느라 노력했는데 여러분에게 만족감을 줄지 걱정이 앞서면서도 다행히 저희 프로그래머들이 노력해서 좋은 라인업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그는 “복귀한 뒤 가장 먼저 한 일은 지난 3월부터 이사회에 이름을 ‘비전 2040 특별위원회’라는 곳으로 구성해서 스터디를 했다”며 “저도 과거의 조직위원회의 체계에 집행위원장을 오래해서 독립된 이사회에 아직 적응을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가 이사회의 의미를 독립성이나 자율성, 어떻게든 다듬어서 집행위를 서포트 할지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용관 이사장을 포함해 전양준 집행위원장,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윤재호 감독과 이 영화에 출연하는 이나영 배우가 참석했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은 개막작으로 ‘뷰티풀 데이즈’를 택한 이유에 대해 “선정사유는 아시아와 한국의 새로운 재능을 발굴해온 부산국제영화제의 방향성과 일맥상통했다는 사유”라면서 “또 다른 이유는 영화 속 가족 해체와 종국에는 가족이 복원되는 독특한 이야기 구조에 매력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우 이나영이 4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br
배우 이나영이 4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그는 폐막작 선정 이유에 대해선 “23회 영화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마무리 되는 시점에 참가한 모든 분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도록 홍콩 장르 영화를 택했다”고 했다.

올해 영화제 상영작은 초청작 79개국 323편이다. 월드프리미어 부문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 등이다.

특히 올해엔 ‘부산 클래식’을 신설해 영화사적으로 의미를 가진 13편의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필리핀 영화 100주년 특별전’을 마련해 ‘3세계 영웅’ 등 10편을 소개한다.

전 집행위원장은 ‘영화인들의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에 대해 “이제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은 다 풀린 상황”이라며 “한국 게스트는 가장 늦게 확정이 되는데 영화제에 초청된 모든 영화의 배우들과 감독들이 오실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4년 ‘다이빙벨’이 상영된 이후 이용관 당시 집행위원장이 해촉되자 영화인들이 부산영화제에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뷰티풀 데이즈’의 윤재호 감독은 “‘뷰디풀 데이즈’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 14년 만에 만나게 되는 아들과 엄마에 대한 이야기”라면서 “개막작에 선정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 이나영 역시 “부산국제영화제는 한국 배우로서 가장 기다리고 기대하는 영화제”라며 “영화를 사랑하는 분들이 오는 자리에 ‘뷰티풀 데이즈’가 첫 번째 관객에게 보여질 수 있어서 큰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일 개막해 13일까지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 답변 중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4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부산 해운대와 남포동 일대에서 진행된다.ⓒ김철수 기자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