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백악관 “한미정상 통화, 이달 유엔총회에서 별도 만남 합의”
백악관 (자료 사진)
백악관 (자료 사진)ⓒ백악관 홈페이지 캡처

미국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이달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별도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4일(현지 시간) 대변인 명의로 낸 보도자료를 통해 “두 지도자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대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이루기 위해 진행 중인 노력을 포함, 한반도의 최근 진전 상황(developments)에 관해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백악관은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내일(9월 5일) 평양에 특사를 보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면서 “그 면담(결과)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readout)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정상은 이달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별도로(sidelines)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4일 오후 9시부터 50분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며 북미 간 비핵화 협상과 다가오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관계 진전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이 한반도 평화정착에 있어 중대한 시점이며 이는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임을 강조했으며,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특사단이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하고, 그 결과를 자신에게 알려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