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돈'때문에 전 지구를 위협하는 일본...방사능 바다에 방출하는 방안 추진해
방사능 물질
방사능 물질ⓒ기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세계가 충격에 빠졌다.

방사능 오염수를 처리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바다에 방출하려는 이유가 '돈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와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일 CBS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는 핵 재처리 문제 전문가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 대학교수가 출연해 일본이 처리 비용 절감을 위해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에 있었던 후쿠시마현 공청회에서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방법이 가장 현실적이라고 말한 바 있는 일본 정부는 바다에 버리는 것이 가장 비용부담이 적다며 후쿠시마 주민들을 설득한 바있다.

이에 대해 장교수는 땅속에 묻는 방법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바다에 버리려는 것은 비용 지출 때문이라는 것이다.

장 교수의 말에 따르면, 땅속 깊은 곳에 오염수를 주입해 처리할 경우 오염수 80만 톤 기준, 우리나라 돈 6조 2000억원이 든다.

반면 바다 방출은190배 정도 저렴한 340억정도밖에 들지 않는 것이다.

이렇듯 방사능을 유출한 도쿄 전력 등 가해자의 처리 비용 절감을 위해 일본 정부가 편의를 봐주려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장 교수는 설명했다.

한편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오염수 약 92만 톤은 현재까지 후쿠시마 원전 부지 탱크에 보관돼있다.

후쿠시마 앞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버리면 태평양 조류를 따라 전 세계에 퍼지고 인류는 1570만년 동안 방사능 물질에 노출되는 셈이다.

일본 환경단체는 "바다는 일본만의 것이 아니다"며 "전 세계인, 나아가 지구를 살아가는 모든 생명들의 것"이라고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