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울산 에쓰오일 공장서 하청업체 노동자 추락해 숨져

5일 오전 11시 20분께 울산시 울주군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정제된 원유에 촉매를 추가하는 반응기의 촉매 교체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노동자 박모(45)씨가 추락해 숨졌다.

박씨는 높이 20m 가량의 반응기 속 7~8m 지점에서 촉매 교환작업을 하다 추락했다.

사고 직후 박씨는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2시 50분경 숨을 거뒀다.

현재 사측과 울산지역 노조 관계자들의 설명은 엇갈리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촉매 교체 작업 과정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작업자 1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는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사다리를 이용해 반응기 외부로 나오려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을 내놨다.

경찰은 박씨가 사다리에서 미끄러져 추락했는지 내부에 잔존하던 가스에 질식해 떨어졌는지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