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롯데제과, 혼맥족 겨냥한 ‘꼬깔콘 버팔로윙맛’... 결과 성공적
꼬깔콘 버팔로 윙맛
꼬깔콘 버팔로 윙맛ⓒ롯데제과

롯데제과가 혼맥족(혼자 맥주를 즐기는 사람들)을 겨냥해 출시한 ‘꼬깔콘 버팔로윙맛’이 두 달 만에 100만개의 판매고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아직 전 유통점에서 판매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고무적인 결과다.

‘꼬깔콘 버팔로윙맛’의 이 같은 인기에 대해 롯데제과는 최근 아시안 게임 시청 등으로 집에서 맥주를 즐기는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맥주 안주 스낵을 표방한 ‘꼬깔콘 버팔로윙맛’의 인지도가 점차 높아지면서 출시 초기인 6월 1억원에 불과했던 매출이 7월에는 4억, 8월에는 6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자체 인공지능 트렌드 분석 시스템 ‘엘시아(LCIA)’의 분석 결과 온라인상 맥주 안주로 꼬깔콘이 언급되는 횟수가 올 초 200여건에서 8월말 1,400여건으로 7배 이상 늘어났고, 꼬깔콘과 맥주 안주의 연관 지수(Associate index)도 3배가량 증가했다.

롯데제과는 ‘꼬깔콘 버팔로윙맛’을 맥주 안주로 자리매김 시키기 위해 지역 맥주축제나 캠핑 패스티발 등에 무료 샘플링 행사 등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홍보에 나섰다.

‘꼬깔콘 버팔로윙맛’은 롯데제과의 인공지능 트렌드 분석 시스템 ‘엘시아(LCIA:Lotte Confectionery Intelligence Advisor)’의 분석 결과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다. ‘엘시아’는 최근 스낵 소비 트렌드 분석하며 ‘과맥(과자+맥주)’이라는 키워드에 주목했다. 1인가구가 늘고 ‘혼술’, ‘혼맥’이 대세가 되면서 다른 안주류에 비해 부담이 적은 과자를 맥주 안주로 선호한다는 것.

이에 ‘엘시아’는 맥주 안주로 가장 많이 찾는 맛으로 버팔로윙을 추천했다. 버팔로윙은 매콤하고 짭조름한 맛이 특징으로 닭 날개에 핫소스를 발라 기름에 튀긴 음식이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