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현우 “축구로 인정받고 싶어, 방송 출연 고사”
조현우 앳스타일 화보
조현우 앳스타일 화보ⓒ제공 = 앳스타일

골키퍼 조현우가 ‘앳스타일’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앳스타일’ 9월호에 화보 주인공으로 낙점된 조현우는 자신의 헤어스타일, 골키퍼로서의 장점, 부상 트라우마, 방송 출연에 대한 소신까지 자신을 둘러싼 여러 가지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축구선수는 경기장에서만큼은 멋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평소에 피부 관리를 게을리하지 않는다. 가능하다면 축구선수로 은퇴하기 전까지 지금 헤어스타일을 유지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조현우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여섯 개의 유효 슈팅을 막고 2018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구FC에서 6년간 골문을 지킨 내공을 확실히 뽐냈다. 그는 “경험이 많은 만큼 예측 또는 센스가 필요한 순간에 빠르게 반응할 수 있고 공중볼에 강하다는 점이 골키퍼로서 장점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조현우 앳스타일 화보
조현우 앳스타일 화보ⓒ제공 = 앳스타일

선수 데뷔 후 가장 힘들었던 시절을 묻자 “선수가 된 후 오른쪽 무릎에 가벼운 통증이 와서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점점 상태가 안 좋아져서 수술 날짜를 잡았다. 며칠 뒤 왼쪽 무릎도 똑같은 증상이 생겨서 양쪽 무릎을 동시에 수술했다. 축구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였지만 부상 트라우마는 없다”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조현우는 수많은 방송에서 러브콜을 받았지만 출연을 고사했다. “섭외가 많이 들어와서 깜짝 놀랐다. 축구 선수들이 평소에 어떻게 지내는지 보여주고 싶어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지만, 다른 출연 제안은 전부 거절했다. 오직 축구로만 인정받고 싶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축구에 집중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앞으로 목표에 대한 질문에는 “누군가의 꿈이 되고 싶다. 저를 보고 축구를 시작하고, 축구 선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분이 한 분이라도 생기길 바란다.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답했다.

조현우 앳스타일 화보
조현우 앳스타일 화보ⓒ제공 = 앳스타일

인터뷰 전체 내용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9월 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