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석헌 금감원장 “가상통화·ICO 등의 투기과열 진정시킬 것”
윤석헌 금감원장
윤석헌 금감원장ⓒ뉴시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가상통화·ICO 등의 투기과열을 진정시키고 거래투명성을 높여 불법행위를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IFSC)’에 참석한 윤 원장은 새로운 금융서비스 감독방향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IFSC는 7일까지 진행된다.

IFSC는 세계 16개 통합금융감독기구가 각국의 금융감독 현안을 공유하고 글로벌 감독이슈에 대해 논의하는 협의채널이다.

영국과 일본, 독일,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등 14개 감독당국 담당 임원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는 △가상화폐·ICO·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에 대한 대응 방향 △금융회사의 효과적 내부통제·법규준수를 위한 감독방안 △금융소비자 보호제도 및 금융포용정책 운영방향 △효과적인 자금세탁방지체계 운영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날 금감원은 가상화폐·ICO·핀테크 등 신기술이 가져올 리스크와 감독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윤 원장은 “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는 긍정적 변화는 물론 개인정보 침해, 사이버 보안 위협 등 리스크를 초래하고 금융감독 사각지대를 만들 수 있다”며 “고령자 등 금융소비자 보호 문제와 경제전반에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 전반과 금융서비스 진화를 위한 법률·제도적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면서도 “가상화페나 ICO 등에 수반되는 새로운 리스크는 투기과열을 진정시키고 거래투명성을 제고해 불법행위를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윤 원장은 “최근 가상통화를 악용해 범죄수익을 은닉하는 등 자금세탁 위험이 높은 금융거래가 많아지고 있다”면서 “가상통화나 ICO는 국경을 넘나들며 활동이 이뤄져 개별국가 차원의 대응은 자치 국가간 규제차익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금융상품이나 서비스가 출연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자금세탁위험을 우려한 윤 원장은 국제공조의 강화를 요청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이를 위해 지난 1월 FIU와 은행권의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의무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제정해 시행 중이다.

윤 원장은 이외에도 내부통제 강화와 금융소비자 보호 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단기성과를 높이 평가하는 유인체계와 금융사 임직원의 미흡한 책임의식 등이 맞물려 내부통제가 잘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핀테크 등 기술진화가 맞물리면 그 실패 위험이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에게 위험과 비용을 불합리하게 전가하거나 투자자 성향에 맞지 않는 고위험 투자상품을 권유하는 금융사 상시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