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성태 “민주당이나 문재인 정부는 철없는 마리 앙뚜아네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소득주도성장만 팬다’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민주당의 모습이나 문재인 정부의 일방 운영 문제는 철없는 마리 앙투아네트와 다를 거 하나 없다”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야당의 비판을 반대로 비판할 게 아니라 왜 국민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게 됐는지 스스로 돌아보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그는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대표연설을 통해 “소득주도성장은 이 정권이 국민을 현혹하는 보이스피싱”이라며 “달콤한 말로 유혹하지만 끝은 파국이다”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같은 날 “(김 원내대표 연설은) 저주의 굿판”이라며 “논리도 없이 비난으로 일관하는 ‘반대 중독 정당’ 자유한국당이야말로 국민을 대상으로 한 보이스피싱을 멈추기 바란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러자 김 원내대표는 “어제 자유한국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민주당은 ‘저주의 폭탄’이니 ‘저급한 말을 한다’고 했다”라며 “‘폭격’을 민주당이 운운해선 안 된다”라고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언제 민주당이 품격 있는 정치와 품격 있는 국정운영을 통해서 권력을 잡았냐”라며 “지금이라도 품격 있게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고 국민 여론을 다시 수렴해서 일자리 방침을 (세워라)”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될 것 아니냐는 이런 철없는 마리 앙투아네트가 같은 말은 그만하라”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성장 그만하고 녹녹치 않은 지금 경제 현실을 (되돌아봐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서민, 사회적 약자들이 아우성 높은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는 그런 결기를 모아주는 민주당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