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횡령·삼성 뇌물’ 이명박 징역 20년 구형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검찰이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이 전 대통령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징역 20년과 벌금 150억원, 추징금 111억4천여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 사건은 최고 권력자였던 제17대 대통령의 총체적 비리 행각이 낱낱이 드러난 권력형 비리 사건”이라며 “피고인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민에게 위임받은 대통령의 직무 권한을 사익 추구 수단으로 남용해 헌법 가치를 훼손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한 범죄로 구속된 역대 네 번째 대통령으로 기록돼 헌정사에 오점을 남겼다”며 “무관하다고 강변하던 다스를 사금고처럼 이용하고 권한을 부당히 사용해 사적 이익을 취한 것이 드러나 대통령의 공정성과 청렴성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여지 없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실소유하면서 349억원 가량을 빼돌려 정치자금 등으로 쓰고, 직원의 횡령금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31억원대 법인세를 포탈한 혐의로 기소됐다.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약 68억원을 받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으로부터 36억원을 받는 등 110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일인 10월 8일 이전에 1심 선고를 할 것으로 보인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