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정의용 특사, 김정은에 트럼프 메시지 전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자료사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을 이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제(4일) 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한 메시지가 있었다"며 "그 메시지를 정 실장이 북한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가 돼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이런 배경 하에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정 실장이) 북한의 메시지를 오늘 밤 8시에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별사절대표단이 5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의견을 나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별사절대표단이 5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의견을 나눴다.ⓒ청와대

그러면서 "(볼턴과의 통화에서)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미국에 보내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메시지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안에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는 게 더 정확한 표현"이라고 김 대변인은 부연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보통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생각할 때 '종전선언'이라는 게 한반도 비핵화의 입구에 해당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는 시점에 '평화협정'을 맺는 것으로 안다"며 "그래서 트럼프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 안에 비핵화를 실현하겠다고 한 것은 평화협정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방북 결과를 보고받고 만족해하셨다"고 전했다.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기 위해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를 하고 있다.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기 위해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를 하고 있다.ⓒ뉴시스/AP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