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외교부 “일본 홋카이도 강진, 우리 국민 신속 귀국 지원”
외교부(자료사진)
외교부(자료사진)ⓒ뉴시스

최대진도 7의 강진이 일본 홋카이도를 강타한 가운데, 외교부는 7일 "일본 삿포로에 체류하거나 방문 중인 우리 국민의 신속한 귀국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외교부 본부와 주삿포로총영사관은 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상황대응 중"이라며 "현지 체류 중인 우리 국민에게 일본 관계기관을 통해 확보한 교통정보, 체류소 현황정보 등을 공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지속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본 당국과 협의해 임시 체류소 5곳을 확보해 안내하고 있으며, 현지 체류소에 대기 중인 한국민을 대상으로 비상식량을 제공하고 신속 송금 서비스 지원 등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현지에 확보된 5곳의 체류소는 오도리 고등학교, 시세이칸 초등학교, 삿포로 시민프라자, 후시미 중학교, 나카지마 공원체육센터다.

일본 기상청은 지난 6일 최대 진도 7의 강진 발생 후 여진이 100여 차례 이어지고 있으며, 향후 1주일간 진도 7의 지진에 주의할 필요가 있어 여진 등에 대비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해당 지역에서는 전력 공급이 재개되는 등 지진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나, 신치토세 공항은 현재 폐쇄됐고 철도(JR) 및 지하철 운행 또한 전면 중단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날 강진으로 한국인 여행객 1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