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사드 한국 배치에 격노... 미국 본토 이전 지시했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에 격노하며, 미국 본토로 이전하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6일(현지 시간)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가 최근 펴낸 신간을 인용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한국 배치를 못마땅하게 여겼고 사드를 미국 서부 오리건주 포틀랜드로 이전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뉴스위크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봄에 백악관 집무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당시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한국에 배치된 사드 비용을 누가 부담하는지 물었다. 이에 맥매스터 당시 보좌관이 “미국이 부담한다”고 설명하자 격노하기 시작했다.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그것(사드 한국배치)은 실제로 우리에게 매우 좋은 합의”라면서 “그들(한국)은 우리에게 그 부지를 99년간 무상으로 임대했다. 우리는 사드, 설치와 운영비용을 부담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분노하면서 “나는 그것이 어디로 가는지 보고 싶다”고 다그쳤고, 결국 골프장이 포함돼 있는 사드의 한국 배치 장소를 보여주는 지도까지 등장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쓰레기 땅(shit land)이다”라면서 “이것은 끔찍한 합의(terrible deal)다. 누가 이 합의를 협상했는가? 어떤 천재가? 그것을 빼라. 나는 그 땅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미사일방어체계가 앞으로 10년간 100억 달러(약 11조2천억 원)가 들지도 모르는데, 실제로 미국에 있지도 않다”면서 “제기랄(F*** it), (당장) 그것을 다시 빼서 포틀랜드에 배치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뉴스위크는 이에 관해 “하지만 현재까지는(for now) 그 미사일방어시스템이 (한국에) 배치돼 남아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비난이 한국 지도부가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개시하는 데 동의하게 했다”고 풀이했다.

뉴스위크는 또 “그 미사일방어시스템(사드)은 중국의 반대에 직면해 있고 또한, 한국 내부에서도 논쟁이 되고 있다”면서 “지난해 시위자들이 미사일방어시스템을 반대하는 많은 항의 시위를 펼쳤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