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평양 남북정상회담 슬로건 ‘평화, 새로운 미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포옹 하고 있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포옹 하고 있다. 자료사진.ⓒ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사진기자단

청와대는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슬로건을 '평화, 새로운 미래'로 확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11일 앞으로 다가온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표어를 '평화, 새로운 미래'로 정했다"라며 "공식명칭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이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후 11년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회담으로, 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을 약속한 판문점선언을 이행한다는 의미를 갖는다"며 "한반도의 역사적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남과 북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자는 국민의 염원을 슬로건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슬로건은 '평화, 새로운 시작'이었다.

이어 "표어 서체는 지난 남북정상회담과 마찬가지로 화선지에 붓으로 써 제작했다"며 "평양과 서울에서 이뤄질 브리핑 배경과 다양한 홍보물에 쓰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부터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종합상황실도 가동된다.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준비체제로 전환해 일일 점검하고 상황에 대응할 것"이라며 "정부와 관계부처 합동으로 구성하고,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종합상황실장 맡게 된다. 온국민이 염원하는 한반도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