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횡령 혐의’ 오리온 담철곤 회장, 10일 경찰 소환조사
오리온 사옥
오리온 사옥ⓒ오리온 제공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회삿돈으로 개인 별장을 건축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혐의로 담 회장을 오는 10일 오전 10시 소환해 조사한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담 회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200억원에 달하는 법인자금을 공사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4월 담 회장의 횡령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오리온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또 공사와 자금 지출에 관여한 이들을 불러 조사해 오리온 관계자 1명 입건하기도 했다.

경찰은 담 회장을 상대로 그가 회삿돈으로 공사비를 지출하라고 지시하거나, 진행 상황을 보고받은 사실이 있는지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반면 오리온 측은 담 회정의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해당 건물이 개인 별장으로 계획된 적이 없고, 과거 담 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에도 조사가 이뤄졌으나 문제가 없어 기소되지 않은 사안이라는 게 오리온 측의 설명이다.

앞서 담 회장은 2011년 비자금 160억원 등 300억원대의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정해진 용도·절차를 따르지 않고 사용한 혐의(특경가법상 횡령·배임 등)로 구속 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