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현대차 지배구조개편 무산’ 시킨 엘리엇, 이번엔 개편안 들고 ‘압박’나서
현대차그룹 사옥
현대차그룹 사옥ⓒ뉴시스

올해 초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을 무산시킨 미국계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이 새로운 개편안을 제시하며 현대차그룹을 압박하고 나섰다.

7일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엘리엇이 지난달 14일 현대차그룹에 주주 가치를 높이고 그룹 구조 개선을 위해 일부 핵심 계열사 합병을 요구했다.

엘리엇의 이번 핵심 요구는 ‘현대모비스의 애프터서비스(AS) 부문을 현대자동차와 합병하고 나머지 현대모비스의 모듈·핵심 부품사업을 현대글로비스와 통합하라’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 같은 엘리엇의 요구는 기존의 현대차그룹의 개편안과 큰 차이를 보인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의 모듈·AS 부문을 떼어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려고 했다. 엘리엇의 요구대로라면 현대차그룹의 계획과 달리 현대모비스 존속법인이 남지 않고 해체되게 된다.

현대모비스·현대글로비스 합병법인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일가와 기아차 등으로부터 현대차 지분을 사들이고, 정 회장 일가가 현대모비스·현대글로비스 합병법인의 지분을 매입하면 지배구조 개편이 완료된다는 것이 엘리엇의 주장이다.

또한 엘리엇은 지배구조 개편을 논의하기 위한 위원회 구성을 현대차그룹에 제안했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은 이를 ‘법적 제약이 있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위원회 구성을 통해 함께 지배구조를 논의하자는 것은 특정 주주에게만 기업의 중요 사안을 알려달라것으로 자본시장법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합당한 여건과 최적의 안이 마련되는 대로 절차에 따라 모든 주주와 단계적으로 투명하게 소통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엘리엇은 이번 개편안을 현대차그룹에 제안하며 “주주 가치를 극대화하고 그룹의 장기적 전략을 가장 잘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