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지역이익 챙긴 나쁜 합의” 비판한 나경원에 김성태 “철딱서니 없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페이스북ⓒ김성태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건립 합의를 '나쁜 합의'라고 비판한 나경원 의원을 겨냥해 "철딱서니 없는 어떤 분"이라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1년 전 여론을 뜨겁게 달궜던 서진학교(특수학교)가 우여곡절 끝에 저희 지역 가양동에 자리잡게 됐다"라며 "지역주민과 학부모 서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안타까운 과정이 뇌리를 스쳐 지나간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래도 의미있는 결과 도출에 국회의원으로서 새삼 감사한 마음"이라고 자평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비록 우리 당이긴 하지만 철딱서니 없는 어떤 분이 이런 저간의 사정을 거두절미하고 '좋은 선례'니, '나쁜 선례'니 입방아를 찧어대는 데 대해서는 뭘 좀 알고나 이야기하라고 면박이라도 주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것도 다 지역 정치인의 숙명이라고 받아들이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언급을 하진 않았지만, '어떤 분'은 나 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번 합의는 한마디로 '나쁜 합의', '있을 수 없는 합의'"라며 "특수학교는 정치적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이어 "정치인 또한 지역주민의 표가 아무리 급하다 할지라도, 옳은 방향으로 뚜벅뚜벅 걸어가야 한다"라며 "그럼에도 지역 이익을 모두 챙긴 뒤에야 장애학생의 교육권을 겨우 인정한 이번 합의에 같은 정치인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라고 비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강서특수학교 설립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서 을이 지역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강서특수학교 반대하던 지역주민들은 특수 학교 설립에 합의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강서특수학교 설립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서 을이 지역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강서특수학교 반대하던 지역주민들은 특수 학교 설립에 합의했다.ⓒ뉴시스

앞서 김 원내대표는 4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손동호 강서특수학교설립반대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강서구에 특수학교를 설립하면서, 인근 학교 통폐합 폐학교 부지에는 국립한방병원을 건립하는 방안에 합의한 바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5년 장애학생들의 원거리통학과 과밀학급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폐교인 강서구 공진초등학교 부지에 특수학교를 짓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둘러싸고 지역 주민들간 갈등이 일었다.

이 갈등을 부추긴 것은 김 원내대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듬해 4월 총선에서 이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 원내대표가 공약으로 '국립한방병원 설립'을 내세우면서다. 일부 지역 주민들이 특수학교 대신 한방병원 설립을 요구했다.

특수학교 설립을 둘러싼 이러한 갈등 끝에 양측 의견을 사실상 모두 받아들이는 것으로 봉합됐지만,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대가로 '한방병원 건립'을 얻어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