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9·9절 70주년 경축 행사...ICBM 사라진 열병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9일 평양에서 열린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끝난 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의 손을 잡고 올려 보이며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9일 평양에서 열린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끝난 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의 손을 잡고 올려 보이며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하고 있다.ⓒAP/뉴시스

북한이 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9·9절)'을 맞아 열병식 등 대대적인 경축 행사를 열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는 것으로 9·9절의 공개활동을 시작했다.

참배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를 비롯한 당과 정부 간부 등이 참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평양에서 펼쳐진 열병식에 참석했다. 다만 연설은 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이번 열병식에는 미국 본토까지 위협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등장하지 않았다고 AFP통신, 교도통신 등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열병식은 오전 10시께 시작돼 정오 이전에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를 위해 평양에 체류 중인 윌 리플리 CNN 기자는 행사 후 자신의 트위터에 "열병식은 두 시간 가까이 진행됐다"며 "예년과는 달리 ICBM도 없었고 핵프로그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references)도 없었다"고 글을 남겼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 ICBM은 물론 어떤 탄도미사일 종류도 등장시키지 않았으며, 재래식 무기만 선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평양에서 9일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열리고 있다.
북한 평양에서 9일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열리고 있다.ⓒAP/뉴시스

이에 대해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북한 입장에서 70주년이란 큰 행사에 ICBM과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가지고 나와 성대히 하고 싶었겠지만 여러 가지 고민과 계산을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대부분 (ICBM 등을) 안 가지고 나온 것을 그저 북한이 미국 눈치보고 몸사린 것 쯤으로 평가할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북미간 싱가포르(북미정상회담) 선언까지 한 마당에 싱가포르 전과 후가 다르다는 모습을 확실히 보여주는 자신감의 표현으로도 봐야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북미 정상간 만났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서로 존중하고 신뢰한다고 한 마당에 김 위원장 입장에서 비핵화의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상대에 대한 배려와 신뢰의 선행동을 보이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 8일 건군절 70돌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에서 전차와 방사포, 자주포 등 재래식 무기와 함께 화성-14형, 화성-15형 등 ICBM급 장거리미사일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9·9절을 축하하기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축전과 함께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발렌티나 이와노브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연방평의회 의장 등을 사절단으로 보냈다.

특히 리 상무위원장은 중국이 9·9절에 파견한 인사로는 역대 최고위급으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최룡해 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등 주요 인사들이 공항에 나가 직접 영접했다.

시 주석은 축전을 통해 "중국당과 정부는 중조친선협조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중-조 관계를 훌륭하게 수호하고 훌륭하게 공고히 하며 훌륭하게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축전을 통해 "나는 우리들이 공동의 노력으로 쌍무적인 대화와 여러 분야에서의 건설적인 협조를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들 외에도 쿠바의 살바도르 발데스 메사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과 캄보디아의 호르 남홍 부총리 등 고위 인사들이 축하 사절단으로 방북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