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국무부, 북미관계 진전 가능성에도 “北 비핵화까지 제재 계속할 것” 거듭 강조
안드레아 톰슨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이 7일(현지 시간) 워싱턴에서 기자들과의 조찬 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드레아 톰슨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이 7일(현지 시간) 워싱턴에서 기자들과의 조찬 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톰슨 차관 트위터 캡처

미국 국무부는 최근 북한과 미국의 ‘친서 외교’나 이에 따른 북미관계 진전 가능성 등 한반도 상황 변화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경제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9일(이하 현지시간) ‘최근 안드레아 톰슨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이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기 전까지 북한에 양보는 없다는 발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평가와 뉘앙스를 달리한다’는 기자의 질의에 대변인 명의의 서면 답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는 공식 답변에서 “우리(미국)는 김정은 위원장이 동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이행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거듭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우리는 김정은(위원장)이 비핵화하겠다는 그의 말을 주시(take)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 의해 합의된 약속이 이행(fulfilled)되리라고 확신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경제적인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했듯이, 북한이 그들의 핵무기를 포기한다면, 북한이 이룰 수 있는 것은 제한이 없을 것(no limit)”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보도에 따르면, 톰슨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은 지난 7일, 워싱턴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스스로 말한 것을 하기 전까지는 우리(미국)는 아무것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톰슨 차관은 이어 “평양 당국자들은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다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제공하길 원하는 것은 비핵화된 한반도의 미래와 북한이 국제사회와 교류하는 경제적인 가능성”이라면서 “이는 전적으로 북한이 자신들이 하겠다고 한 것을 앞으로 하느냐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으로 임명된 톰슨 차관은 이라크 파병 등 군부(여성, 대령) 출신으로 평소에도 대북 제재를 강조하고 있는 인물로 평가된다. 또 미 국무부도 공식 답변에서 ‘대북 제재 유지’를 강조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어떤 결단을 내릴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