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ICBM 사라진 북 9·9절…통일부 “새로운 미래 위해 좋은 메시지”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자료사진)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자료사진)ⓒ뉴시스

통일부는 북한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9·9절) 열병식에 대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 정착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북한이) 좋은 메시지를 보여준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많은 언론, 외신들이 'ICBM이 빠진 열병식', '수위조절을 했다' 이런 평가·분석들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번 열병식의 주제는 평화와 경제 발전이었다. 매우 긍정적이다' 이렇게 평가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전날 9·9절을 맞아 대대적인 경축행사를 벌였지만 열병식에서 전차와 야포 등 재래식 무기만 선보였을 뿐,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을 비롯한 전략무기는 등장시키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보여주기 위해 핵미사일을 (열병식에서) 제외한 것'으로 믿고 있다'는 보도 내용을 전하며 "이것은 북한으로부터 매우 크고 긍정적인 성명(statement)"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 2월 8일 건군절 70돌 열병식에서는 '화성-14형', '화성-15형' 등 ICBM급 미사일을 노출시킨 적이 있다.

한편, 백 대변인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서는 "남북간 협의 중에 있다"며 "조만간 개소 날짜 등 세부 일정이 확정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북한 평양에서 9일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열리고 있다.
북한 평양에서 9일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이 열리고 있다.ⓒAP/뉴시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